태터데스크 관리자

도움말
닫기
적용하기   첫페이지 만들기

태터데스크 메시지

저장하였습니다.

묵 화 - 김 종 삼

 

‘물 먹는 소 목덜미에
할머니 손이 얹혀졌다
이 하루도
함께 지났다고
서로 발 잔등이 부었다고
서로 적막하다고’

Posted by 아빠최고

댓글을 달아 주세요